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폭군은 일개 필부일 뿐

김월회맹자, 문명의 기획자
강의 내용
무너져가던 봉건제의 부흥을 꿈꿨던 맹자! 그가 봉건제를 굳게 믿은 이유는 ‘군주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제도라고 보았기 때문이다. 그런 봉건제도가 다시 쇠락하지 않기 위해서는 ‘역성혁명 : 군주를 갈아치우는 혁명’이 필요하다고 맹자는 말한다. 하지만 역성혁명과 하극상 사이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맹자가 ‘역성혁명’을 통해 강조했던 이상적인 정치 문화는 무엇일까? 또 맹자가 강조한 국가 통치자에게 필요한 자질에 대해서도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