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장강명 책 한번 써봅시다

파편적이고 단순한 정보가 넘치는 사회, 다시 답은 ‘책’에 있습니다. ‘지금, 여기’의 문제를 쓰는 저자들이 많아지길 바라며, 장강명 작가가 책 쓰기를 권하고 노하우를 공유합니다.

장강명

동아일보 기자로 일하다 2011년 장편소설 『표백』으로 한겨레문학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등단 이후 전업 작가로 활동하며 소설 『열광 금지, 에바로드』, 『댓글부대』, 『그믐, 또는 당신이 세계를 기억하는 방식』 등과 에세이 『5년 만에 신혼여행』 등의 저서를 발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