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권형표 건축, 이야기를 짓다

건축은 이야기를 짓는 과정이다'라 말하는 건축가 권형표가 건축을 통해 공간, 시간, 관계를 사유합니다.

권형표

건축가이자 바우건축 공동대표아다. 2012 젊은 건축가상 수상했으며 '놀이의 도시'라는 기획으로 서울의 놀이공간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으며, '서울 금천 '공공의 방', 종로 '느린 날' 등 도시의 잠재성을 발견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해오고 있다.